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미국 유력 언론들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역할론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한 것을 시작으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까지 남북관계를 악화시킨 일련의 사건들을 직접 주도하면서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서울발 기사에서 "김여정은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유일한 여동생"이라며 "탄탄해진 권력과 '혁명적' 혈통을 기반으로 김정은을 대체할 잠재적 후보로 떠올랐다"고 평가했다.

NYT는 "32세의 김여정은 보잘것없는 직함과 나이에 비해 훨씬 많은 권력을 행사하고 있다"면서 "특히 김정은이 숨지거나 불구 상태에 놓이게 된다면, 그 자리를 대체할 수 있는 가능성 있는 후보"라고 전했다.

NYT는 김 위원장의 형 김정철, 김 위원장 숙부인 김평일 전 주체코 북한대사 등을 나열하면서도 김여정을 가장 유력한 후계자로 분석했다. NYT는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북한이 최근 긴장을 고조시키는 동기가 무엇이었든, 한가지는 분명하다"면서 "김여정이 2인자로서 지위를 굳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언론들은 특히 김 제1부부장이 대남 압박의 '최전선'에 나서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도 또다시 불거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도 "김여정은 이번 달 들어 공식적으로 김정은의 대행(Deputy)으로 승격된 상태"라면서 "김여정의 급부상은 북한 지도자의 건강이 최상의 상태가 아니라는 추측에 불을 지필만 한 깜짝 놀랄 변화"라고 평가했다. 다만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뒷받침할 확실한 증거는 없다고 했다.

김여정이 '김정은의 여동생'이 아니라 '독립된 정책입안자'로 변모했다는 전문가의 관측도 소개했다. 미국 정부의 대북 분석가로 활동했던 레이철 민영 리는 WP에 "북한 관영 매체가 김여정의 발언을 기사와 군중집회, 인민 반응의 기준점으로 내세우면서 '이례적으로 명확한 입장'을 취했다고 평가하면서 "김여정의 위상을 높이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대북전문가인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도 김여정의 부상과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이상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에 동의했다고 WP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