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정의연이 외부기관을 통해 회계감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저희는 공당이기 때문에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다. 윤 당선인은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 아니겠느냐"며 "우리가 어떤 입장을 취하고 결정하는 데 있어서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국세청 등 해당기관들이 각각 책임과 권한을 가지고 정의연 회계와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 다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정의연 회계 장부를 들여다볼 수는 없다. 감독 권한이 있는 기관들이 볼 수 있다"며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는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30년 동안 우리 사회에 이 문제를 공론화시키고 국제적으로 연대하고 보편적 인권 문제까지 승화시키는 데 많은 역할을 했던 운동 자체가 폄훼돼선 안 된다"고도 덧붙였다.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재조사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선 "한만호씨의 옥중 비망록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의심할 만한 정황이 많으니 무조건 제대로 했다고 생각하지 말고 각 기관의 수뇌부에서 의심해 볼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고 한 번 더 들여다보고 조사해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 전 총리 '재심' 관련해선 "비망록을 작성한 한씨가 이미 고인(故人)이 됐기 때문에 재심과 관련해선 불리하다는 의견이 많이 있다"며 "법무부, 법원, 검찰 등 해당 기관에서 먼저 들여다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