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이라면서 배후에 제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
"논리적으로 반박하고 싶은 생각 없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지난 3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실시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지난 3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실시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두고 "편찮은 사람이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필요한 사람"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 전 비서관은 7일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검·언 유착' 의혹 보도를 두고 여권발 세팅이라고 지적한 진 전 교수의 발언에 "논리적으로 반박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비서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과 채널A 간의 유착 의혹 보도와 관련해선 "단순히 기자 한 사람의 특종 욕심, 또 그 해당 기자가 경력이 오래된 그런 기자도 아니고 틀림없이 그분도 혼자서 그렇게 한 일은 아닐 것 같은데 그렇다면 뭔가 기획이 있다고 볼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으냐"라며 "선거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려고 했던 것은 사실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무슨 여권이라고 말은 하면서 또 배후에는 제가 있는 것처럼 얘기를 하고 싶어하는 그 의도가 있는 것 같더라"라며 "좀 하여튼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필요한 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더불어시민당과 모(母) 정당 격인 더불어민주당이 열린당에 견제구를 날리는 것과 관련해선 "정확히 말하면 민주당의 위기의식이라기보다는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님들의 위기의식 더하기 비례대표 후보님들을 영입하고 선거 전략을 짠 분들은 당연히 위기의식"이라며 "생각만큼 성과가 나지 않을 경우를 예상하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열린당에 대한 지지가 셀럽이나 명망가들에 대한 호기심이나 호승심으로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한 뒤 "우리가 생각하기에도 놀라울 정도로 지지율이 견고하게 올라가고 있기 때문에 조금 그런 분석은 저로서는 맞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애초에 이 비례 정당들이 만들어진 이유는 미래한국당의 의석을 최소화하는 데에 목표가 있었던 것"이라며 "서로 경쟁해서 무슨 제 살 깎아 먹기를 하고 서로 헐뜯고 이러자는 게 아니었다"고 했다.

총선 후 민주당과의 합당 가능성에 관련해선 "다른 정당의 비례대표 후보들은 쉽게 말씀드리자면 순번이 당 지도부에 의해서 정해진 분들이지만 저희는 당원들 또 국민들에 의해서 정해진 분들이고 그분들의 의지에 의해서 당선된 사람들"이라며 "(당원들) 그 뜻을 져버릴 수가 없는 것이고 당연히 그 뜻대로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