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희-웡, 뮌헨안보회의에서도 만나 후속 협의 계획
한미, 서울서 북핵차석대표 협의…한반도 정세 평가 공유

한국과 미국은 11일 서울에서 북핵 차석대표 협의를 갖고 북미대화 동향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이문희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 차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측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 보고를 통해 '충격적 실제 행동'에 나서겠다고 예고했지만, 아직 뚜렷한 도발 조짐이 포착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또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방안도 협의했다.

회의가 시작될 즈음 외교부 청사에서 통일부 국장급 당국자의 모습이 포착돼 참석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외교부 당국자는 "북핵 차석대표협의에 통일부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웡 부대표는 전날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워킹그룹 회의를 갖고 북한 개별관광과 철도·도로 연결,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등 남북협력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눈 바 있다.

웡 부대표는 이어 최영준 통일부 통일정책실장과 만났다.

통일부는 "양측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상호의견을 교환하고, 향후에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웡 부대표는 12일 모스크바를 항해 출국하며, 14∼16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MSC)에 참석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문희 국장도 MSC에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수행할 예정으로, 두 사람은 뮌헨에서도 만나 후속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