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일제히 맹비판

바른미래당 "사실상 수사방해"
새보수당 "추미애 해임하라"

靑 "절차에 따라 인사했다"
자유한국당은 23일 법무부가 단행한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 대해 ‘검찰 2차 대학살’이라고 맹비판했다. 지난 8일 고위직 인사에 이어 청와대 관계자와 친문(친문재인) 수사를 막기 위한 ‘인사 폭거’라고 반발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검찰 장악은 ‘식물검찰’ 만들기 수순”이라며 “국민의 검찰을 친문 세력 앞에 무릎 꿇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 감찰 중단 사건 공소장을 거론하면서 “부정한 권력의 실태가 고발됐음에도 이들은 무혐의를 획책했다”며 “특검이 필요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용찬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 2차 대학살이며 독재정권에서도 벌어지지 않을 인사 폭거”라며 “정의와 공정은 물론이고 상식과 기본마저도 완전히 짓밟힌 인사”라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역사는 문재인 정권을 법치 파괴 정권으로 기록할 것”이라며 “자기 편을 지키기 위해서는 무슨 일도 불사하는 막가파식 깡패 집단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번 인사로 청와대발(發) 3대 의혹 사건의 수사 책임자가 모두 바뀌게 됐다”며 “인사를 빙자한 수사 방해”라고 날을 세웠다.

유승민·오신환·유의동·이혜훈·정운천·지상욱 등 새로운보수당 의원들은 검찰 인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 보복 인사를 즉각 철회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새보수당은 이어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이 저지른 비위를 덮는 수단으로 검찰개혁을 변질시키고 법치질서를 뒤흔들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지인이 충북 청주 고속버스터미널 매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한국당 의원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역공을 펼쳤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검찰공보준칙’ 개정으로 피의사실 공표가 어려워지자 이를 피해 나갈 우회 통로를 개척해보려는 눈물겨운 시도가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절차에 따른 인사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법무부가 절차에 따라 인사했고 그에 따른 배경도 법무부에서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제청권은 법무부 장관에게 있고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