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중진 가운데 세 번째 불출마 선언
"두 전직 대통령 법정에 섰다…나도 책임져야"
"한국당, 큰 그릇을 만드는 용기 필요하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무성·김세연 의원에 이어 한국당 내 또 다른 중진의 불출마 선언인 만큼 그 파급력에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4일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정치에 입문하는 과정과 정치를 해오는 과정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게 크고 작은 도움을 받은 정치인"이라며 "저도 정치적·역사적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며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어 "제가 몸담았던 정당의 대통령 두 분(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두 법정에 섰다"면서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이제라도 책임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에서 공식적으로 불출마 뜻을 밝힌 의원은 6선의 김무성·3선의 김세연·김성찬(재선)·유민봉(초선) 의원이다. 김 의원은 한국당 내 5번째 불출마 선언자이며 3선 중진으로는 세 번째 불출마자다.

김 의원은 "모두가 공감하듯 지금 한국당의 모습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온전히 얻을 수 없다"며 "나라가 총체적으로 무너지는 이때 우리 내부에서 혁신을 바라는 목소리가 제지당하거나 막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스스로를 깨부수지 않은 채 단순한 정치 기술과 정치 공학, 상대방에 대한 공격적 언어만으로는 국민과의 간격을 메울 수가 없다"며 "국민과 하나 되고 국민과 소통하지 못하면 포퓰리즘과 선동, 국정농단으로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저들을 막아낼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금의 한국당은 너무나 작은 그릇"이라며 "청년이 자랑스러워하는 대한민국,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를 깨부수고 큰 그릇을 만드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새 술과 새 부대를 위해 저의 자리를 비우겠다. 어떠한 당직이나 원내 선출직에 출마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지도부도 나서줘야 한다. 당 대표께서 말한 것처럼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20대 총선 막장 공천으로 당을 분열시키는데 책임이 있는 정치인, 최고 권력자의 눈과 귀를 가리고 호가호위했던 정치인, 거친 언어로 정치의 품격을 떨어뜨리면서 당을 어렵게 만든 정치인도 이제는 물러나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판사와 검사, 장·차관과 장군 등 이른바 사회적으로 성공한 특권층만으로 채워진 웰빙 정당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성실하게 노력해 각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국민 영웅이 필요하다. 그래야 국민과 함께 국민 속에서 새로운 출발을 할 수가 있다"고 했다.

한편 경기 포천시가평군이 지역구인 김 의원은 YTN 기자 출신으로 2007년 이명박 대통령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상황실 부실장을 맡으면서 정치계에 발을 들였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졌던 2016년에는 다른 의원들과 함께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에 동참했다가 1년 만에 한국당에 복귀하기도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