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샌프란시스코 한국전 기념비 헌화
인천상륙작전 참전용사 만나 눈시울 붉혀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9일(현지시간)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9일(현지시간)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9일(현지시간)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았다.

문 의장은 이날 미 해병대 소속으로 인천상륙작전 선봉에 섰던 참전용사 존 스티븐스씨를 만나 "여러분의 희생이 없었다면 대한민국 오늘의 번영이 없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문 의장은 기념비 인근 바닥에 설치된 기념 석판에서 '흥남철수 작전'을 이끌었던 레너드 라루 메러디스 빅토리아호 선장의 이름을 본 뒤 "이분이 없었으면 오늘의 문재인 대통령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부모는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2월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흥남 부두에서 거제도로 피난한 뒤 1953년 문 대통령을 낳았다. 라루 선장은 2001년 타계했다.

문 의장은 이어 숙소 페어몬트 호텔에서 샌프란시스코 소재 한국 기업인 및 공공기관장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도산 안창호가 흥사단을 만들어 시작한 이 고장에서 다시 한번 중흥의 계기를 마련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기적 같은 일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후 인근 실리콘밸리의 한국계 자율주행 차량 기술 업체 '팬텀AI'를 방문했다. 이 업체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개발자 출신인 조형기 대표와 현대자동차 출신인 이찬규 대표가 2017년 함께 창업했으며 현재 세계 수위권의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문 의장은 '한국 기업의 의사결정 과정이 톱-다운 방식(하향식)이라 협업이 어렵다'는 업체 측 지적을 거론하며 "우리도 할 일이 있지 않을까 싶다. 압력을 넣는 데 우리도 일가견이 있다. 일거리를 나에게 좀 달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 방문에는 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진선미 의원 등이 함께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