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씨 "박근혜에게 편지 못쓰게 한다"
구치소 직원 고소
병원 입원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병원 입원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국정 농단' 주범 최순실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하려 했던 편지가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 씨가 쓴 편지는 지난 18일 한경닷컴을 통해 최초로 공개됐다. (▶[단독] "제가 지은 죄 다 안고 가겠다" 최순실이 박근혜에게 보내려던 편지 )

최 씨 소송을 돕고 있는 정준길 변호사와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최 씨 편지에 대해 방송에 출연한 패널들은 최 씨 측 메시지는 공범이라는 이유로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실제로는 전달됐다"면서 "이번에 최 씨가 쓴 편지가 최초로 전달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박 전 대통령이 이 편지를 읽고 어떤 입장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평가했다.
최순실 씨가 쓴 편지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고 안내하는 화면. 법무부 온라인민원서비스 홈페이지 캡처.

최순실 씨가 쓴 편지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고 안내하는 화면. 법무부 온라인민원서비스 홈페이지 캡처.

최 씨는 편지를 통해 박 전 대통령에게 사죄했다. 최 씨는 "이생에서는 부끄러워 이제 뵐 수도 글을 올릴 수도 없으니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닌가 싶다"면서 "그동안 제가 죄스럽고 정말 잘못했다. 다음 생이 있다면 절대 같은 인연으로 나타나지 않겠다. 이생이 끝나는 날까지 가슴 깊이 내내 사죄드린다"고 했다.

최 씨는 지난 11일 박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지 못하게 한다며 구치소 직원 김 모 씨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정준길 변호사는 "김 씨가 '박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지 말것'과 '류여해 전 한국당 최고위원과 접견하지 말 것' 등을 강요했다"면서 "불응할 경우 접견시 구치소 직원 배석 등의 불이익을 주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씨는 최 씨에게 '위에서 지시가 있었다'고 했다"면서 "불법 지시를 내린 사람이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다음은 최 씨가 박 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전문.



변호사님을 통해서라도 박 대통령님과 국민에게 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대통령님. 아마도 이생에 다시 보는 날이 없을 것 같아 글을 드립니다. 지금 생각하면 대통령 취임 전에 제가 일찍 곁을 떠났더라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고 훌륭한 대통령으로 국민 마음에 남았을 텐데 죄스럽고 한탄스럽습니다.

남아 있었더라도 투명인간이 되어 남모르게 대통령님을 도왔어야 했는데 주변에 나쁜 악연들을 만나 대통령님에게까지 죄를 씌워드리게 되어 하루하루가 고통과 괴로움뿐입니다.

젊은 시절 부모님을 총탄으로 잃으시고 파인 가슴에 상처가 고스란히 남아 있으신데 아픔과 고통을 감추고 사심 없이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것뿐인데 쇠고랑을 채우고 인민재판 하듯 생중계를 해댄 이 정부의 악랄함에 견디기 힘드셨을 겁니다.

옛날에 받은 고통과 달리 구치소라는 곳에 수감 되시어 영혼과 육체가 묶여있어서 더더욱 힘드신 나날들일 것입니다.

재임 시 지구의 반 바퀴를 돌 정도로 나라의 국익을 위해 외교력을 높이시려고 노력하고 휴일도 반납한 채 국정을 살피신 분인데, 이런 억울함이 어디 있습니까?

명품이라는 것 하나 없고 늘 차던 낡은 시계 하나와 구두도 굽이 다 닳아야 바꾸던 그런 분께 그들은 뇌물이라는 죄를 씌웠습니다. 그리고 갖가지 죄를 짜깁기하고 덮어씌워 우리나라 헌정사에서 박 대통령님을 지우려는 온갖 수단을 다 강구 했습니다.

제가 수십 년을 뵈었던 박 대통령님은 나라를 사랑하고, 청렴하고, 누구와도 비교될 수 없는 순수한 결백함을 가지신 분입니다. 그래서 제가 곁에 남아 도와드리고자 노력했던 것입니다.

대통령님이 얼마나 고통스러우셨으면 수술까지 받으셨다는 소식에 저는 마음이 먹먹해졌습니다. 제가 수술해봐서 그 고통이 얼마나 심한지 견뎌내기 어려운 줄 알고 있습니다.

제가 지은 죄 제가 다 안고 갈 수 있으면 안고 가고 싶은 마음인데 이 정부에선 재판 기간을 늘릴 대로 늘려가면서 대통령님을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습니다.

탄핵에 가담했던 세력들이 무리수를 두어 대통령님을 탄핵하고 뇌물죄를 씌운 것은 역사가 판단할 일이 아니라 지금 진실이 밝혀져야 합니다.

국민이 ‘생전 경험해보지 않은 나라를’ 경험하고 있는 것은 나쁜 탄핵이 안겨준 결과입니다.
JTBC의 태블릿PC 오보와 저의 수조 원 은닉재산 등 급조되어 만들어낸 가짜 뉴스는 지금 사실이 아님이 밝혀지고 있고, 이제 저도 용기를 내서 자신 있게 사실이 아니라고 말하려 합니다.

대통령님을 탄핵시키고 남은 이 나라의 상처가 너무나 커서 국민이 분열하고 갈등과 반목이 거듭되고 있습니다.

그들이 무엇을 위해 탄핵에 나섰는지 모르겠지만 세월이 지난 지금 박 대통령님께 뇌물을 묵시적 청탁이니 무엇이니 하며 꿰맞힌 거짓을 많은 국민이 더 이상 안 받아들일 때가 곧 올 것입니다.

지금 저들이 하는 검찰개혁은 자기들 죄에 면죄부를 주려는 검찰 장악 기도입니다. 그동안 대통령님을 모독하고 조사하며 충성하던 검찰에 총을 겨누고 있으니, 그들은 사람도 아닙니다.

대통령님. 이생에서는 부끄러워 이제 뵐 수도 글을 올릴 수도 없으니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닌가 싶습니다.

몸에 칼을 대기 싫어하시던 분이 예전에 시장선거 도와주신다고 얼굴을 커터칼로 베이면서 당을 살리셨고 아직도 얼굴에 흉터가 남아 있는데 그렇게 도와준 그(오세훈 전 서울시장)가 대통령님의 등에 비수를 꽂고 있는 게 지금의 세상입니다.

오히려 대통령님 마음을, 진심을 알고 투쟁에 나선 분들은 순수하게 나라를 사랑하는 민초 분들입니다.

그동안 국정농단이 덧씌운 가짜 죄들은 나라를 사랑하고 대통령님을 사랑하는 분들은 거짓임을 다 알고 계실 것입니다. 토요일마다 매주 태극기를 들고나와 대통령님을 그리는 것이 우리나라를 지키는 애국자들이고 희망이자 미래입니다.

생전 경험해보지 못한 육체적 고통이 힘들고 어려우시겠지만 힘을 내셔서 이겨내 주시길 바랍니다. 한순간 거짓이 진실을 가리더라도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입니다.

애당초 대통령님은 무죄이고 죄가 없었습니다. 대통령 곁에 머물렀던 죄로 저만 죄를 지고 갔으면 되었을 문제였습니다. 언젠가 꼭 이 말씀을 살아생전에 대통령님과 국민께 드리고 싶었습니다.

대통령님을 존경하고 그 헌신과 애국심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사랑했습니다. 이 생애에서 대통령님을 못 뵙더라도 꼭 건강하시고 진실이 밝혀져 밝은 태양 아래 나서실 날이 반드시 올 것입니다. 애국하는 국민을 믿으십시오.

저는 이제 대통령님 곁에 있을 수 없습니다. 그동안 제가 죄스럽고 정말 잘못했습니다. 다음 생이 있다면 절대 같은 인연으로 나타나지 않겠습니다. 이생이 끝나는 날까지 가슴 깊이 내내 사죄드립니다.

2019년 10월 17일 최서원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