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윤석열 공동 운명체…개혁 훼방 안돼"
박지원 "김학의 동영상·녹음파일에 '윤석열' 없어"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1일 자신이 갖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 접대 관련 자료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이 등장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앞서 시사주간지 한겨레21은 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을 추가조사 없이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박 의원은 해당 보도를 거론하면서 "제가 갖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수 차례 언론에 보도된 대로 검찰이 김 전 차관 관계 동영상 등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과 녹음테이프 등 관계 자료를 갖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은 공동 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며 "모든 사실은 밝혀져야 하지만 개혁을 훼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는 "다만 내가 가진 자료에 이름이 없다는 것이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신뢰성 있는 중앙 언론이 해당 의혹을 쓴 것이어서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니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