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디스플레이 '통 큰 투자'

문 대통령, 삼성 공장 찾아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강국 출발점"
올들어 두 번째 삼성 공장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앞줄 왼쪽 두 번째),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세 번째)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삼성 국내 공장을 찾은 것은 올 4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아산=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올들어 두 번째 삼성 공장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앞줄 왼쪽 두 번째),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세 번째)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삼성 국내 공장을 찾은 것은 올 4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아산=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삼성디스플레이가 10일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 2025년까지 1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세계 시장의 판도를 바꾸면서 1위를 지켜내는 것이 중요하며, 삼성의 투자 발표로 그 전망이 매우 밝아졌다”고 격려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5년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설 투자에 10조원, 기술 개발에 3조1000억원을 투자해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굳히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국내 삼성 공장 방문은 지난 4월 차세대반도체 투자협약식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기업의 초격차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자와 기술자립화를 격려하는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삼성과의 협업으로 핵심 장비 국산화에 성공한 중소기업 그린광학의 사례를 소개하며 삼성디스플레이와 ‘소재·부품·장비’ 20개사의 상생협약식에도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좋은 소식을 전해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만난 건 올해 들어서만 이번이 일곱 번째다. 이 부회장은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을 만들자는 말씀이 큰 힘이 됐다”며 “세계 경기 둔화와 불확실성으로 어려운 시기지만 흔들리지 않고 차세대 기술 혁신과 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기업인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