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한전·러시아 스콜코보 재단, 교류의향서 체결
한전공대 설립·운영에 러시아 과학단지 모델 도입 논의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전남지사는 11일(현지 시각) 러시아 최대 과학 첨단기술단지인 스콜코보 혁신센터를 방문, 한전공대 설립·운영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향후 교류 협력을 약속했다.

김 지사는 김회천 한전 부사장, 한전공대 광주전남 범시도민지원위원회 고문인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등과 함께 스콜코보 혁신센터에서 아르카디 드보르코비치 스콜코보 재단 이사장을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전남도-한전-스콜코보 세 기관이 교류의향서를 체결했다.

앞으로 에너지 분야 글로벌 우수 인재 양성과 IT·바이오 분야 연구 개발·창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러시아 스콜코보 혁신센터는 IT·에너지 효율·바이오 및 의료기술·항공기술 등 산업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하면서 러시아의 실리콘밸리로 불린다.

김 지사는 자리를 함께 한 한전 관계자들과 한전공대 운영과 비전에 '러시아 스콜코보 모델'을 도입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한전공대는 2022년 개교를 목표로 현재 학교법인 설립을 진행 중이다.

김 지사는 이어 러시아 우주박물관을 방문, 나탈리아 아르츄히나 관장과 회담하고 항공 분야 꿈나무 육성을 위한 청소년 교류와 체험 행사, 관광 활성화 방안 등에서 교류 협력을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