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위 연기되며 '비상체제'…文대통령 주재 전체회의는 아냐
정의용 주재 회의, 오후 결과 발표…'신속·단호' 대응기조속 수위조절 주목
靑, NSC 긴급 상임위 소집…北 미사일 발사 '대응수위' 주목

청와대는 31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이날 오전 11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를 소집했다.

이번 긴급 상임위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회의와는 다른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긴급 상임위 회의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및 현재의 안보상황과 관련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미사일의 정확한 제원 등은 한미 정보 당국이 분석 중이며, 군 역시 관련 동향을 감시하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정보 및 대책은 긴급회의에서 다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긴급회의 결과는 이날 오후 2시∼3시께 언론에 발표될 전망이라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특히 북한이 지난 25일에 이어 엿새 만에 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만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을 비롯한 신속하고 단호한 대응이 이어질지 주목된다.

지난 25일에도 청와대는 북한의 오전 첫 발사 후 13시간 40여분만인 오후 7시14분께 회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한의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하고 강한 우려를 표하는 등 이례적으로 빠른 대처를 했다.

이날도 합참이 오전 8시40분께 일찌감치 미사일 종류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이날 오전 한국국방연구원(KIDA) 포럼 기조연설에서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적'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언급한 점 등으로 미뤄 정부의 '단호한 대응' 기조가 계속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 역시 이날 기자들을 만나 "북한이 엿새 만에 또 발사를 한 점을 고려해 NSC 상임위를 긴급 소집한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엄중히 보고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반대 편에서는 문 대통령이 직접 전체회의를 주재해야 한다는 야권의 요구가 있었음에도 정 안보실장이 회의를 주재한 점 등에서 여전히 청와대의 신중한 태도가 읽힌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이 직접 회의를 주재할 경우 지나치게 강한 대응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으리라는 분석이다.
靑, NSC 긴급 상임위 소집…北 미사일 발사 '대응수위' 주목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전 북한의 발사가 이뤄진 직후 문 대통령에게 실시간 보고가 이뤄지고, 위기관리센터에서 상황 대응을 시작하는 등 사실상 '비상체제'를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보고 시각 및 대통령 지시사항을 소개해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확한 시각이나 지시사항을 공개하기는 어렵다.

현재 정보를 분석 중인 단계이기 때문"이라며 "긴급회의 결과를 지켜봐 달라"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 미사일의 사거리가 엿새 전에 비해 줄었다.

위협이 줄어든 것으로 판단하나'라는 물음에는 "사거리만으로 모든 것을 단정적으로 판단할 수는 없다.

정확한 정보는 한미 당국이 긴밀히 소통하며 분석 중"이라고 거듭 밝혔다.

청와대는 아울러 이날 예정됐던 국회 운영위원회도 연기됨에 따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대책 논의에 한층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을 접촉해 운영위를 일찍 끝내 줄 수 있느냐고 의사를 타진했다.

이를 들은 나 원내대표가 북한 미사일 발사 등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회의를 연기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합참은 이날 오전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 6분, 5시 27분경에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