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상화의 꽃은 추경안 의결"
與 "임시국회 내 추경 반드시 처리…한국당, 발목잡기 그만"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조속히 심사해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 날인 19일에는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에 협조를 촉구했다.

임시국회 회기가 불과 6일 남은 만큼 추경 심사에 속도를 높여 회기 내 추경안을 처리, 진정한 국회 정상화를 이뤄내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국회 정상화의 꽃은 추경 의결"이라며 "한국당이 진정 경제 걱정을 한다면 추경 심사에 속도를 높여 회기 마지막 날인 19일 추경안을 처리할 수 있도록 협조하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세계 경제 하방 위험이 점차 가시화하고, 미중 무역분쟁에 한일 무역규제 분쟁까지 발생해 대내외 상황이 무척 좋지 않다"며 "추경 처리가 미뤄지면 집행 타이밍을 놓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정부가 제출한 6조7천억 규모의 추경안 원안 사수 의지를 다지는 한편,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예산도 최대 3천억원을 추가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표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 꼭 필요한 예산만을 편성한 것으로, 원안대로 의결해야 한다"며 "이른바 '총선용·선심성 추경'이라는 야당 비판은 발목잡기일 뿐이며 말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첨단 소재 부품의 국산화와 산업구조 개선 등을 위한 예산이 필요하다는 데에 한국당도 공감할 것"이라며 "국익과 민생경제 앞에 여야가 따로 없는 만큼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