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 전 진상조사위 출범 협조하라" 촉구
조정식 "한국당 '5·18 망언' 옹호 유튜버 행사 막장 행태"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16일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의원을 옹호하는 극우 유튜버를 초청해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는 막장 행태까지 선보였다"며 "매우 개탄스러운 작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는데, 온전한 진상규명은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장의 발언은 한국당이 지난 14일 국회에서 개최한 '문재인 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 "(5·18에) 폭동적인 요소가 있을 수 있고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으니 한 번 생각해보자"고 한 유튜버 성모 씨를 초청한 데 대한 비판이다.

그는 "최근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계엄군 발포 직전 광주를 방문해 사살 명령을 했고, 만행을 감추기 위해 대규모 공작반을 만들어 운영했다는 증언이 나왔다"며 "사실이라면 대단히 충격으로, 광주 시민 학살의 진실을 밝히는 데 중요한 전기가 마련된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한국당의 몽니로 5·18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조차 하지 못하고 8개월째 허송세월만 했다"며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최소한 5·18 기념식 이전에 진상조사위를 정상 출범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 5·18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의장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과 관련, "비로소 여야 5당 원내지도부 선출이 마무리됐다.

이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모든 정당이 힘을 모을 때"라며 "야당의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오늘 세종시에서 국가재정전략회의가 개최된다"며 "당정은 중장기적인 확장적 재정 기조를 유지하고, 혁신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재정 운용 전략을 마련하겠다.

경제 활력 제고와 일자리를 위해 내년에 더 공격적이고 선제적으로 재정을 편성해 운영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의장은 "당정은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통화 후 두 달 내에 70% 이상 집행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며 "한국당의 국회 복귀와 추경 처리 협조를 거듭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