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석 되면 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 논의"…기자간담회서 밝혀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8일 "창원성산 보궐선거가 노회찬 대 황교안의 싸움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절대 질 수도, 져서도 안 되는 싸움"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히고, "창원 경제가 밑바닥을 치게 한 공범 3인방은 박근혜, 황교안, 홍준표"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창원성산, 이 한 석의 무게가 엄청나다.

한 정당(자유한국당)에 의석을 하나 더 보탠다면 정권 심판론을 들고나오며 촛불 이전으로 돌아가는 식으로 난리가 날 것"이라며 "정치가 완전히 올스톱 되는 상황으로 갈 수도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현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서 땀 흘려 일해보지 않은 사람들의 정책이라고 비판했다"며 "황 대표가 공안검사 시절 무고한 사람들 때려잡느라 땀을 흘려봤는지 모르겠지만, 민생 현장에서 땀 흘린 경험은 유일하게 우리 여영국 후보만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남은 기간 선거 전략과 관련, "민주진보 단일후보가 됐기 때문에 최대한 이 단일화에 뜻을 함께하는 시민들을 투표로 참여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창원을 살릴 수 있는 적극적인 방향을 알리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민중당과의 추가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막판에 어떤 정치적 결단이 나올지 모르겠다"면서도 "민중당과는 단일화 협상이 진행되기 어려운 상황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추후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여부에 대해 "당선도 되기 전에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지만, 정의당을 6석으로 만들어주면 평화당과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이른 시일 안에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미 "창원성산 보궐선거, 노회찬 대 황교안의 싸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