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권 전쟁' 점화

황교안, 인터뷰 자제하며 몸조심
오세훈, 수도권 표심 공략에 총력
김진태 '대선 무효' 1인 시위
< 공정선거 다짐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등록한 후보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관리 회의에 참석, 선전을 다짐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태 의원, 황교안 전 총리,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공정선거 다짐 >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등록한 후보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관리 회의에 참석, 선전을 다짐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태 의원, 황교안 전 총리,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가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 등 3파전으로 굳어지면서 2주간 당권 레이스의 막이 올랐다. ‘5·18 광주민주화 항쟁’ 논란이 촉발한 후보자 간 정체성 대결과 해묵은 계파 대리전 양상까지 더해져 시작부터 혼탁한 분위기다.

초반 ‘대세론’은 황 후보가 주도하고 있다는 평가다. 당내 핵심 계파인 친박(친박근혜)계 일부와 중립 성향의 초·재선 의원 지지세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후보는 13일 김태흠 의원의 충남 보령 지역구 의정보고회 참석을 첫 공식 일정으로 잡았다. 김 의원은 친박계 가운데서도 일찍 황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힘을 보탠 바 있다.

황 후보가 세력을 키워가는 징후는 곳곳에서 감지된다. 지난달 중순 황 후보 입당 직후부터 친박계가 몰리고 박완수·추경호 의원 등 황 후보의 ‘복심’으로 통하는 의원들도 주목받고 있다. 한국당 최대 주주 격인 대구·경북(TK) 지역 의원과 당직자들도 황 후보에게 지지 선언을 보내는 양상이다.

오 후보는 당내 5·18 민주화항쟁 논쟁을 계기로 반전을 노리고 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복심을 전한 유영하 변호사가 황 후보를 비판하는 등 친박계 내부에서도 황 후보 반대파가 형성되는 빈틈을 노려 역전의 계기로 삼겠다는 분위기다. 서울 도봉을 핵심 당원 간담회 참석을 첫 일정으로 잡는 등 수도권 표심 공략에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오 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특정 지역의 당세가 약하다고 그 지역 정서를 무시하고 짓밟는 언동을 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잘못된 처신”이라며 “그런 이미지를 가진 분이 전국을 돌며 경선 레이스를 한다는 것이 당의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굉장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5·18 관련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김 후보와 최고위원 후보인 김순례 의원을 지적한 것이다. 또 “황·김 후보는 이념형 지도자 유형”이라며 “중도층에 호소력 있게 다가가려면 이념형은 곤란하다”고 날을 세웠다.

김 후보는 5·18 망언 논란으로 발목이 잡혀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돼 있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으면 후보 등록 자체가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그는 수세에 몰린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날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지난 대선은 여론조작 선거이므로 무효”라는 주장을 펼쳤다. 강성 우파 골수 지지자의 표심을 결집해 난관을 극복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