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3일간 권리당원 투표 개시,23~24일에는 일반국민여론조사
25일 전당대회 앞서 비중 55% 표심 사전 투표로 결정
“권리당원 표심, 여론조사와 같을까 다를까” 관전포인트
17일 발표 갤럽여론조사에서는 이해찬 1위, 송영길·김진표 공동2위
갤럽 “1000명 중 권리당원 대의원은 20명” 확대 해석 경계
이해찬(왼쪽부터), 송영길, 김진표 당대표 후보가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왼쪽부터), 송영길, 김진표 당대표 후보가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 대표를 뽑는 8·25 전당대회를 앞두고 오는 20일부터 권리당원 투표가 실시된다. 전당대회는 오는 25일 열리지만 사전에 전체 표심의 55%를 반영하는 권리당원과 국민여론의 향배가 결정나는 셈이다.

20일부터 3일간 40%를 반영하는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하고 23~24일에는 15%를 반영하는 국민과 일반당원 대상의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송영길·김진표·이해찬 의원(기호순) 등 당권주자들은 이번 주말이 권리당원과 일반 국민의 표심을 잡을 수 있는 막판 분수령으로 판단하고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각 후보 진영은 “대세를 굳혔다”(이해찬 의원) “따라 잡았다”(송영길·김진표 의원) 등 저마다 유리한 해석을 내놓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7일 한국갤럽이 민주당 당 대표 후보 적합도 결과를 내놔 눈길을 끌었다.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표준오차 95%± 3.1%p), 이 의원은 26%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으며 송·김 의원은 각각 18%로 공동 2위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이 의원이 35%로 18%로 2위인 송 의원과 17%포인트의 격차를 보였다. 김 의원은 17%로 3위에 그쳤다.

한국갤럽은 1000명의 응답자 가운데 대의원 또는 권리당원은 20명 미만으로 예상된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다만 10% 내외를 반영하는 일반 국민 대상의 여론를 파악하는 참고용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측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같은 결과로 이어질 수는 섣불리 예단하기 어렵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투표권을 갖고 있는 권리당원은 73만여명. 이 가운데 상당수를 지난 6월 지방선거당내 경선에 대비해 기초·광역단체장,기초·광역의원 후보들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대의원들의 표심이 권리당원들의 투표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민주당 관계자는 “권리당원 규모가 73만명에 달해 일반여론조사 표심으로 수렴될 것이란 전망과 권리당원 투표률이 지난 지방선거 때 30%에 못 미쳤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의원들이 집중적으로 확보한 과정 등을 고려할 때 일반여론조사와 다른 표심을 보일 것이란 관측이 교차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 차기 당 대표는 사전투표를 통해 반영한 권리당원 투표(40%)와 국민 ·일반당원 여론조사(15%) 결과를 25일 전당대회에서 투표하는 대의원투표(비중 45%)와 합산해 결정된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