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당선관위 8명·조강특위 11명 구성…당직선거관리 중앙선관위에 위탁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새 지도부 선출 규칙을 논의할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위원 15명을 선임하고 늦어도 작년말까지 입당한 권리당원에 한해 전당대회 투표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앞서 내정한 대로 전준위원장 오제세(4선) 의원, 부위원장 민병두(3선) 의원, 총괄본부장 김민기(재선) 의원, 간사 김영진(초선) 의원을 선임했다.

위원으로는 남인순(재선)·서형수(초선)·조응천(초선)·정재호(초선)·김종민(초선)·제윤경(초선)·송옥주(초선)·정춘숙(초선)·이재정(초선)·윤준호(초선) 의원을 선임했고, 추후 노동분야 1명을 추가로 선임해 모두 15명으로 전준위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

민주당이 차기 지도체제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뽑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도입을 사실상 확정한 가운데, 전준위는 앞으로 최고위원의 숫자와 대표 경선에서의 대의원과 권리당원 반영 비율 등 구체적인 전대 룰을 결정할 예정이다.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는 위원장 노웅래(3선) 의원과 함께 안호영(초선)·송갑석(초선)·이재정(초선)·권미혁(초선)·이후삼(초선)·박경미(초선)·오영훈(초선) 의원까지 8명으로 꾸렸다.

3선 의원인 이춘석 사무총장이 당연직으로 위원장을 맡게 된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구성도 완료됐다.

조직사무부총장 임종성(초선) 의원을 비롯해 한정애(재선)·백혜련(초선)·박재호(초선)·이후삼(초선)·심기준(초선)·신동근(초선) 의원과 최윤영 변호사, 권미경 전국노동위원회 부위원장, 고성민 전국대학생위원장까지 11명이 조강특위 위원으로 선임됐다.

민주당은 지난해 말까지 입당한 권리당원에게 전대 투표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의결된 권리행사 시행일은 2018년 7월 1일로, 2017년 12월 31일까지 입당한 당원 중 권리행사 시행일의 1년 전인 2017년 7월 1일부터 2018년 6월 30일 이내에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한 권리당원에게 투표권이 주어진다.

민주당은 또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시도당위원장 선출 등 당직 선거 관리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