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까지 3개 권역 경선…늦어도 24일까지 모든 후보 확정
'친문 마케팅' 속 일부 지역서 막판까지 과열 양상
민주, 주중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민심·당심잡기 총력전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주중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경선을 대부분 마무리한다.

민주당은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단수 공천을 확정한 6곳을 제외한 11곳에서 경선을 통해 본선 주자를 뽑는다.

충남·충북지사 후보는 이미 확정해 이제 9곳이 남았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11~13일 사흘간 충청권 경선을 통해 충남지사 후보로 양승조 의원을, 충북지사 후보로 이시종 현 지사를 각각 선출했다.

대전시장 후보 자리는 1차 경선에서 1·2위를 차지한 허태정, 박영순 예비후보 가운데 오는 16~17일 결선투표에서 승리하는 사람이 차지하게 된다.

민주당은 이어 전북·전남·제주(13~15일), 인천·대구(15~17일), 서울·경기·광주(18~20일) 순서로 권역별 경선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중 경선 예비후보가 3명 이상인 서울, 경기, 인천, 광주, 전남, 대구 등에서는 대전처럼 첫 경선에서 과반의 지지를 얻은 사람이 없으면 48시간 이내의 이의 제기 기간을 거친 후 이틀간 결선투표를 치른다.

늦어도 오는 24일이면 모든 지역의 후보가 확정되는 셈이다.
민주, 주중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민심·당심잡기 총력전

이번 경선은 권리당원 투표 50%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50%를 합산한 결과로 승패를 결정하는 만큼 예비후보들은 '당심'과 '민심'을 동시에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예비후보들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70%에 육박하는 만큼 이른바 '친문(친문재인) 마케팅'으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는 분위기다.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서울시장 경선에서는 박원순 현 시장과 박영선·우상호 의원이, 경기지사 경선에서는 전해철 의원과 이재명 전 성남시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야권 연대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상황을 십분 활용해 야당 후보를 꺾고 승리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할 적임자가 자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신정훈 전 청와대 농어업 비서관,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이 맞붙은 전남지사 경선과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강기정 전 의원, 양향자 전 최고위원이 겨루는 광주시장 경선에서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 주중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민심·당심잡기 총력전

인천시장 경선에서는 박남춘 의원, 김교흥 전 국회 사무총장,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이 박빙의 3파전을 벌이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경선 막판까지 당원과 후보 간에 고소·고발 및 비방이 오가는 등 과열 양상도 빚어지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과거 지방선거 경선보다 더 치열한 것은 사실이나 위험 수위를 넘는 수준은 아니라고 본다"며 "큰 잡음 없이 '원팀'으로 경선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 주중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 민심·당심잡기 총력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