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탈락 가능성..정몽준ㆍ이재오ㆍ정두언 경합
새누리 충청ㆍ강원서 선전, 민주 수도권 승리 예상


KBSㆍMBCㆍSBS 등 방송3사의 4ㆍ11 총선 출구조사 결과 여야가 백중세의 치열한 경합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민주통합당 정세균(서울 종로), 문재인(부산 사상) 후보 등의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격전지중 서울의 경우 민주당의 압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종로에선 정 후보가 54.1%를 얻어 새누리당 홍사덕(43.8%) 후보를 10.3% 포인트 차로 제쳤고, 영등포을에선 민주당 신경민(53.4%) 후보가 새누리당 권영세(46.6%) 후보에 6.8% 포인트 앞섰다.

또 동대문을에선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홍준표(42.6%) 후보가 민주당 민병두(55.6%) 후보에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왔고, 도봉갑에선 고(故) 민주당 김근태 상임고문의 부인 인재근(60.2%) 후보가 새누리당 유경희(38.8%)에 압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동작을(새누리 정몽준 47.9% 민주 이계안 47.0%)ㆍ은평을(새누리 이재오 47.3%,민주 천호선 50.8%)ㆍ서대문을(새누리 정두언 46.4%, 민주 김영호 51.6%)은 여야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승부처중 한 곳인 부산 사상에선 문 후보가 58.4%를 기록해 새누리당 손수조(40.7%) 후보를 17.7% 포인트 차로 제쳤고, 사하을에서는 민주당 조경태(56.5%) 후보가 새누리당 안준태(43.5%) 후보에 앞섰다.

충청 세종시에서는 민주당 이해찬(41.3%) 후보와 자유선진당 심대평(38.3%) 후보가 접전양상을 보였다.

최대 접전지로 분류됐던 강원 홍천ㆍ횡성에선 새누리당 황영철(54.3%) 후보가 민주당 조일현(45.7%) 후보를 누르고 승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체적으로 볼 때 새누리당은 18대와 비교해 충청과 강원에서 선전하고, 민주통합당은 수도권에서 승리할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