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북한이 잇달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계속함에 따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촉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북한이 일본을 사거리에 둔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고 정보수집 태세를 한층 강화하면서 발사 징후가 있으면 미사일방어(MD) 시스템에 의한 요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5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4일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총리실에 관계 성ㆍ청 간부들로 구성된 대책실을 설치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주변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도발행위라고 강력히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일본은 또한 베이징(北京)의 외교 루트를 통해 북한 측에 엄중히 항의하는 한편 이번 주중에 유엔 안보리에서 의제로 제기해 의장성명 등을 통해 유엔 제재 결의를 엄격히 이행할 것을 각국에 촉구해 나가기로 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는 이날 기자단에게 "확실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정보수집 등에 전력을 기울일 것임을 강조하면서 오는 8일부터 이탈리아에서 개최되는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에서도 이 문제를 거론할 것임을 시사했다.

방위성은 지난 1일부터 탄도미사일에 대한 대응능력을 강화한 신 방공시스템의 가동을 개시,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성은 필요할 때는 지난 4월의 북한의 장거리미사일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MD의 발동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본의 한반도문제 전문가인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 게이오대 교수는 미국이 북한의 도발행위를 계속 무시하면 북한이 역으로 더욱 강경한 수단을 취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3차 핵실험도 단행할 우려가 있다고 내다봤다.

오코노기 교수는 일본 언론의 취재에 북한이 미국의 독립기념일에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미국에 굴복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이라면서, 그러나 상황에 진전이 없을 때는 억류 중인 미국인 기자 2명을 구실로 대화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도쿄연합뉴스) 이홍기 특파원 lh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