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쇄신안 마련을 위한 쇄신특위는 13일 원희룡 위원장을 비롯한 15명 위원 인선을 마무리했다.

쇄신특위는 3선인 원 위원장을 포함해 재선 의원 4명, 초선 의원 7명, 원외 인사 3명 등으로 꾸려졌다.

재선 의원으로는 나경원 장윤석 진영 임해규 의원이, 초선 의원으로는 김성태 김선동 박보환 신성범 이정현 이진복 정태근 의원이, 원외 인사로는 고경화 송태영 안재홍씨 등이 위원으로 선발됐다.

쇄신특위는 구성을 완료함에 따라 앞으로 당청 소통, 당운영 개선, 당헌.당규 개정, 공천제도 개혁, 당정협의 내실화 등 한나라당의 쇄신 및 화합 방안 마련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벌이게 된다.

원희룡 위원장은 "국민의 마음속에 있는 요구를 잘 읽어내고 치열한 소통을 통해 이를 현실화할 수 있는 분들로 엄선했다"며 "동시에 이 분들은 한나라당에 대한 사랑이 누구보다 큰 분들"이라고 밝혔다.

원 위원장은 "앞으로 쇄신특위는 국민과 함께하는 쇄신을 진행하고, 국민이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문제의 핵심을 성역없이 다룰 것이며, 집권여당다운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원 위원장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로부터 이 같은 특위 위원 인선안을 추인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