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하이닉스반도체 처리문제를 놓고 조심스런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부와 채권단,노조와 소액주주가 내놓는 처방이 각기 다르기 때문이다.

이원종 충북도지사 후보가 해외매각에 반대하고 경영정상화를 통한 독자생존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있지만,중앙당은 오는 7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당을 방문한 소액주주대표들에게 '자료검토가 필요하다'며 당론 결정을 유보하고 있다.

이강두 정책위의장은 5일 서울 여의도 당사를 찾아온 하이닉스반도체 소액주주들에게 "정확한 정보가 없어 뭐라고 얘기할수 없다"며 즉답을 회피한채 소액주주들의 요구사항을 경청하는 조심스런 태도를 보였다.

이 의장은 "정부의 빅딜정책으로 정치·경제적 손실이 엄청나며 해외매각은 국부유출이라는 큰 손실을 가져왔다"며 해외매각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면서도 "정확한 정보를 근거로 종합적인 판단을 해야 대책을 세울수 있다"며 소액주주들의 요구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

이와 관련,정책위 관계자는 "하이닉스의 독자생존이나 해외매각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 위해서는 정확한 자료검토를 토대로 종합적인 판단을 내려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소액주주들은 이날 △해외매각설에 따른 주가하락에 대한 국회차원의 진상조사 착수 △경영정상화 방안 등을 주문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