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4일 박근혜(朴槿惠) 의원이 복당할 경우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예조치를 취하는 한편 대선후보와 최고위원 경선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키로 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통합선거관리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문수(金文洙) 사무부총장이 밝혔다. 김 부총장은 "선관위원인 이성헌(李性憲) 의원이 `영국에 체류중인 박 의원의 복당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5일 오후 5시로 예정된 등록마감 시한을 연장하자'고 제의했다"면서 "박 의원이 경선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게 구두로라도 확인될경우 5일까지 후보등록 신청서를 먼저 접수하고 당무회의를 통한 복당절차를 신속히밟는 등 복당을 거당적으로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선후보와 최고위원 경선에서 전자투표를 실시키로 하고 관련회사와 계약을 맺기로 했으며 비용은 4억원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또 대선후보 등록은 5일 오후 예정대로 마감하되, 2억원의 기탁금 납부시한을 8일 오후 5시까지 늦추며, 후보 기호추첨도 8일 실시키로 했다. 김 부총장은 또 "최고위원 경선 기탁금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1억원으로 하자는 의견이 다수"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