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6일 윤태식(尹泰植)씨의 ''주식로비''의혹사건과 관련, 국정원과 고위 공직자가 개입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철저한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 주변의 고위공직자까지윤태식씨와 연관돼 있었고 ''패스21'' 주식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검찰수사가 몸통을 벗어난 곁가지로 흐르는 것같은데 실체가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남 대변인은 "고위공직자가 누군지 밝힐 수는 없지만 김대중(金大中) 정부 개혁정책의 상징성을 갖는 분중 하나"라면서 "검찰에서도 이 사람이 연관됐다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정원이 윤태식 게이트의 몸통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도 시중에 나도는 리스트에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것처럼 나온다"며 "불순한 의도를 갖고 이런리스트가 나도는 게 아닌가 의혹인 간다"면서 윤태식 리스트의 공개를 촉구했다.

남 대변인은 이어 논평을 내고 "윤씨가 대통령을 만난 경위에 대해서도 납득할만한 해명이 부족하다"며 성역없는 수사를 재차 강조하고 "검찰은 윤태식 리스트를비공개적으로 흘릴 게 아니라 떳떳이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용호 게이트 특별검사팀이 검찰 수사과정에서 밝혀내지 못했던 새로운사실들을 속속 밝혀내는 개가를 올리고 있다"면서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 체제의문제점이 여실히 입증된 만큼 신 총장은 스스로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