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31일 민주당 개혁파들의 인적쇄신 요구 등 집단행동 움직임에 대해 "당 공식기구의 의견이 아닌 만큼 상황을 지켜보겠다"고일단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특히 초선의원 모임인 `새벽21'로 부터 권노갑(權魯甲) 전 고문과 함께 정계은퇴를 요구받은 박지원(朴智元) 정책기획수석은 "노 코멘트"라고만 말했다. 청와대측은 일단 당내 움직임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부산시와 경남도청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부산.경남지역을 방문중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이날 오후 상경하는 대로 상황을 보고하고 대책마련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선호(柳宣浩) 정무수석은 "김 대통령이 상경하는 대로 상황을 보고할 것"이라면서 "당 공식기구의 의견이 아니라 일부 초.재선 의원들의 의견인 만큼 사태의 추이를 좀더 지켜보자는게 청와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는 이번 민주당의 인적쇄신 요구가 개혁그룹과 동교동계간 권력투쟁으로 비화돼 내분의 소용돌이 휘말려 당이 마비상태에 빠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한 관계자는 "지금은 당과 정부, 청와대 모두 힘을 합해 경제활력 회복과 민생안정, 정기국회 등에 혼신의 힘을 쏟아야 할 때"라면서 "무분별한 인적쇄신을 요구함에 따라 여권이 혼란에 빠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