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빠르면 27일 총재비서실장과 기획조정위원장, 정조위원장 등 중간당직을 개편할 예정이다.

박상규 사무총장은 26일 "후속인선도 업무추진에 문제만 없다면 선수에 구애받지 않는다는게 지도부의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