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6일 한국노총 이남순 위원장의 "노사정위 청와대 오찬" 불참을 놓고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민주당이 이 위원장의 불참을 한나라당이 유도했다며 "한나라당 배후론"을 제기한데 대해 한나라당은 금융노조 파업사태의 책임전가를 위한 "음해"라고 맞받아치는 등 감정섞인 공방을 주고 받았다.

민주당 김옥두 사무총장은 이날 당6역회의에서 "김대중 대통령이 주재하려던 노사정위 오찬에 이 위원장이 불참한 배후에는 한나라당의 불참 유도가 있었다"면서 "이는 한나라당이 (금융파업 사태) 해결의 주도권을 확보하려는 당리당략적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박병석 대변인은 "이 위원장의 불참배후가 있다는게 김 총장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노동특위 위원장인 이부영 부총재는 "근거없는 오해"라고 반박했다.

이 부총재는 "청와대 오찬 참석여부는 한국노총 지도부의 독자적 판단에 따른 것임에도 야당의 말을 듣고 참석지 않았다는 말은 한국노총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 부총재는 "금융대란을 막기위해 한국노총 금융노련 정부당국자등과 만나 대화와 타협을 성취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여당은 근거없는 억측을 삼가고 금융파국 등 민생대란을 극복하는 일에 소임을 다하라"고 역공세를 폈다.

권철현 대변인도 "한국노총이 이회창 총재와 면담을 요청했음에도 민감한 시기라 완곡하게 거절하며 당 노동특위가 노총을 방문토록 했다"며 배후유도설을 부인했다.

이재창.정태웅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