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권영해 전안기부장의 자살기도 사건을 계기로 ''이대성문건''의
공개를 요구하는 등 대여 총공세에 나선데 대해 여권도 북풍공작의 배후는
한나라당 이라고 정면 대응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정국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안기부는 천용택 국방장관과 박상규 정동영 김홍일의원 등 ''문건''에
거론된 국민회의의원들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져 한나라당
소속의원들에 대한 본격 조사가 이뤄질지 여부도 주목된다.

국민회의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은 23일 "지난 대선당시 안기부가 공작차원
에서 북한과 짜고 우리당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권영해씨를 중심으로
중대한 음모를 세웠다는 사실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한나라당 후보
연루설을 공식 제기했다.

조 대행은 이날오전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북풍공작에 대한
수사가 중대한 진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맞서 한나라당은 이날 국회에서 주요당직자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여권이 북풍파문 진상을 축소, 은폐하려할 경우 국정조사권을 발동하고
특별검사제도입을 추진하는 등 강력한 대여공세에 나서기로 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의총에서 <>이대성 파일 전면공개 <>즉각적인 국정조사
착수 <>북풍조작의혹의 축소기도 중지 <>북풍 관련 당사자 면담및 자유로운
증언청취 보장 <>언론조작 및 야당파괴 공작 중단 <>국회 본회의와 정보위
법사위 소집 등 6개항을 요구했다.

< 김삼규.최명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