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당은 18일 정부의 대북입장 표명과 관련, 최고위원회의 결의를
통해 "이번 발표는 조문파동에 따른 사후수습용 해명에 지나지 않으
므로 김영삼대통령이 직접 국민앞에 대북정책의 원칙과 기조등을 밝
혀야할것"이라고 주장하고 "이와 함께 정상회담 성사등을 통한 남북
대화와 화해의 노력에 가일층 매진해줄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