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강남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7일 서울시가 추진 중인 강남구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 공공주택 공급계획을 철회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정 구청장은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주택 3,000호 공급 계획’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를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하려는 서울시의 시도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의 취지나 강남의 미래발전에 전혀 부합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가 끝까지 독단적으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할 경우 앞으로 강남구는 행정소송을 비롯한 모든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서울시는 강남구청에 7일부터 14일간 송현동 부지와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의 맞교환을 위해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위한 열람공고를 실시한다고 통보했다.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을 지상연면적의 20%~30% 이내로 계획하도록 지정하는 내용이다.
구 서울의료원 공공주택 건립부지 및 맞교환 부지 현황사진

구 서울의료원 공공주택 건립부지 및 맞교환 부지 현황사진

정 구청장은 "앞서 지구단위계획과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종합발전계획에서 공동주택 건립을 불허한 주체가 바로 서울시였다"고 지적하고, "서울의료원 부지가 고밀주거복합지로 개발되면 앞으로 서울의 국제경쟁력 확보를 위한 MICE산업 발전은 요원해진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영동대로복합개발을 비롯해 삼성동 일대에서 진행될 개발은 대한민국의 100년을 좌우할 대형 사업들"이라며 "강남구와 사전협의 없이 추진된 열람공고를 당장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지난 8월 정 구청장은 “먼저 3,000호 공급 계획을 철회해야 송현동 부지와의 맞교환을 논의할 수 있다”며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을 요청한 바 있으나 오 시장은 이와 관련된 답변 없이 열람공고를 실시했다.

이에 앞서 8월 5일 강남구민 1만4105명도 ‘공공주택 공급계획 철회 주민민원 서명부’를 서울시에 제출한 바 있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