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소상공인 지원금, 9월 말까지 90% 이상 집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포함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상생 국민지원금 등이 9월 말까지 90%이상 집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직원들에게 이렇게 주문했다.

폭염과 함께 고공행진 중인 밥상물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계란 가격에 이어 폭염 등으로 채소가격 상승 등 농수산물 가격 오름세 압력이 큰 만큼 8월 내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국산계란 생산과 수입계란 공급 등 수급을 꼼꼼히 살펴보고 소비자가격 하락으로 연결되도록 생산-유통-판매단계 전 단계에 대해서도 점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8월과 9월에 각각 1억개 씩 계란을 수입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최근 경제상황에 대해서는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 4차 확산으로 지난주 발표된 소비자심리지수(CSI), 제조업 기업경기실사지수(BSI), 경제심리지수(ESI) 지표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 흐름이 주춤하는 변화도 감지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2022년도 예산안 편성, 2.4대책 신규택지 발표, LH조직개편안 발표 등을 언급하며 부처협의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특히, 2030 국가별 온실가스감축목표(NDC)의 재조정과 관련해 “8월 탄소중립기본법 제정과 관련한 국회대응, 기후대응기금의 내년도 예산 편성, 8~9월 탄소중립위원회 안건심의 등을 감안하면 매우 중요하고도 시급한 현안”이라고 말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