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선출마…"소상공인·자영업자에 100조 지원"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57) 제주도지사가 25일 대권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원 지사는 이날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클래스가 다른 나라,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출마 선언은 메타버스 서비스인 `제페토`를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는 "국민 한 사람의 행복이 소중한 나라, 다음 세대가 더 잘 사는 나라, 사람과 자연 그리고 문명이 공존하는 나라"를 자신이 꿈꾸는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원 지사는 특히 "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을 되돌려놓겠다. 무너뜨린 공정을 굳건히 세우겠다. 꽉 막힌 혁신의 길을 힘차게 열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국가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하게 구분하겠다"며 법치 파괴, 소득주도성장, 임대차 3법, 탈원전, 주52시간제를 열거한 뒤 "경제와 일자리, 집값, 에너지, 대한민국을 망친 그 모든 실패한 정책을 되돌려 놓겠다"고 공언했다.

또 "혈세가 아니라 `국가 찬스`로 기회를 뿌리겠다"며 "보육, 교육, 실업, 빈곤, 창업 그리고 청년 분야에서 담대한 국가 찬스를 제공하겠다"고 다짐했다.

원 지사는 "이 정권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분노가 크다"면서도 "제대로 된 심판은 모두가 승복할 수 있어야 한다. 박근혜·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사람이 하는 청산은 보복으로 받아들여진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유승민 등 박 전 대통령 탄핵과 처벌에 직접적으로 관련됐거나 문재인 정부에서 일했던 주자들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원희룡은 정권 간의 보복과 관련이 없다. 승복할 수 있는 심판, 미래로 가는 청산은 원희룡이라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지난 대선에서 실패한 사람으로는 안 된다"라고도 했다. 이어 "경험은 많지만 흠결은 없다", "부패한 기득권이 아니다", "독단적이거나 권력을 마구 휘두를 무서운 사람도 아니다", "자신과 주변을 반듯하게 관리해 왔다"며 자신이 정권 교체의 적임자라고 자부했다.

원 지사는 대권 도전을 선언하면서 1호 공약으로 `100조원 규모의 담대한 회복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대통령으로 당선되자마자 헌법에 따른 `긴급재정경제명령`을 발동, 100조원의 예산을 확보해 코로나 사태로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집중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취임 1년차에 50조원을 코로나로 손실을 본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게 전액 지원하겠다"며 "이후 매년 10조원씩 5년 동안 예산 편성 변경을 통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생존 기반을 다시 만드는 데에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실패한 정권이 더 무서운 권력으로 연장되는 것을 막는데 함께 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정과 경선을 동시에 하는 것은 공직 윤리에 대한 책임감 측면에서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 재확산) 고비를 잘 넘기고 도정에 대한 지휘 체계가 다져지는 것을 보면서 조만간 마무리하겠다"고 가까운 시일 내 사퇴할 뜻을 밝혔다.

자신이 강조한 `공직 윤리`의 예로 그는 2014년 제주지사가 되면서 서울 목동의 아파트를 처분했던 점을 들어 "주위에선 (집값 오른다고) 전세 놓고 가라고 했지만, 공직자는 그래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원 지사는 "앞으로 사상 최악의 대선 네거티브전이 벌어지더라도 원희룡이 뭔가 모르는 게 튀어나올까 전혀 가슴 졸일 필요가 없다"고 자신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