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세 송혜교 `숨멎` 미모…흑백 필터 압도

배우 송혜교(41)가 우아한 미모를 드러내며 근황을 전했다.

송혜교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with ruby"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은 주얼리 브랜드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으로, 송혜교가 반려견 루비를 품에 안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어깨선이 드러나는 우아한 드레스에 긴 생머리를 늘어뜨린 송혜교의 미모가 흑백 필터를 압도하는 모습.

배우 박솔미는 "꺅. 어여쁘도다. 교와 루"라는 댓글로 반가움을 드러냈고, 이진, 옥주현 등도 댓글을 달며 친분을 과시했다.

한편, 송혜교는 올 하반기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