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주 가속화"…지난달 쿠팡에서 2조7000억 썼다

지난달 쿠팡에서 결제된 금액이 2조7,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사용자는 2,216만 명으로 늘었다. 결제추정금액과 사용자 수 모두 역대 최대 규모다. 6일 앱 분석서비스 와이즈앱은 쿠팡의 올해 4월 결제추정금액과 앱 사용자수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와이즈앱이 한국인 만 20세 이상 소비자의 신용카드, 체크카드, 계좌이체 등 결제금액을 표본 조사한 결과, 쿠팡의 지난 4월 결제추정금액은 2조7000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됐다. 쿠팡의 결제추정금액은 온라인 쇼핑몰 쿠팡과 배달 서비스 쿠팡이츠를 포함한 금액이다. 부가세가 포함돼 있지만 법인거래는 포함되지 않아 쿠팡의 매출액과는 다르다.

쿠팡에선 4월 한 달 동안 1,863만 명이 1인당 평균 14만4,510원을 결제했다. 4월 재구매율은 78%로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몰 중 재구매율이 가장 높았다. 또 쿠팡의 1분기 결제추정금액은 7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5조원 대비 54%, 4분기 6조5,000억원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쿠팡의 앱 사용자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와이즈앱이 한국인 만 10세 이상의 안드로이드와 아이폰(iOS)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 쿠팡의 4월 사용자는 2216만 명, 쿠팡이츠는 422만 명, 쿠팡플레이는 106만 명으로 세 개 앱 모두 역대 최대 사용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