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웬일` 탁재훈 "여자로 태어났으면 황진이 팔자"



탁재훈이 한 시대를 흔들었던 황진이 팔자와 같다는 말에 경악한다.

12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의 `어머어머 웬일이니` 4회에서는 제작진이 유명 점술가로부터 받은 탁재훈, 장동민, 안영미, 김동현의 운세를 공개한다.

그 중 탁재훈의 운세가 도드라진다. 안영미는 “눈꼬리 주름이 도화살 폭발이다. 여자로 태어났으면 황진이 팔자”라고 점괘를 대신 읽어준다. 그러면서 “여자가 끊이지 않지만 성에 안 차서 정작 내 여자가 없다”고 탁재훈의 정곡을 찌른다.

올해로 범위를 좁힌 운세도 흥미롭다. “명예운은 상승운이라 올해 전반적으로 아주 좋다. 문서나 땅, 부동산으로 돈을 모아라”고 나와 탁재훈을 안심시킨다. 이어 “입만 있으면 평생 잘 먹고 살 운명”이라는 말과 함께 “지금처럼 계속 개그맨으로 살아야 한다”고 해 MC들을 폭소케한다.

개그맨이란 말에 탁재훈은 “단 한 번도 개그맨으로 살아본 적이 없는데”라고 툴툴거리는데, 탁재훈을 비롯한 MC들의 올해 운세는 12일 밤 8시 50분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어머어머 웬일이니`에서 공개된다.

지난달 첫 방송된 `어머어머 웬일이니`는 독한 사연들과 대표 입담 스타 4MC의 경험담이 쉴새 없이 쏟아지며, 매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본방송 외에도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에서 현장 소식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