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무인자동화 솔루션 전문 기업 `스마트캐스트`, 공유주방 `먼슬리키친 영등포점`에 무인 주방 솔루션 공급

이 시각 대한민국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일상적 지속화로 비대면 소비의 증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공유주방에 대한 관심과 인기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이에 대한 확실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스마트캐스트`의 미래가 밝아 보인다. 먼저, 공유주방이란 서로 다른 업체가 동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된 주방으로, 임대료나 인테리어 비용 등 창업자들의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여 창업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는 각광받는 참신한 형태의 외식업종이다.

코로나19로 외식 업계가 침체되는 와중에서도, 앞서가는 창업인들은 공유주방을 해결책으로 삼았고 외식 업계의 한획을 공유주방이 바꾸어 나가는 시대로 만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비대면 *주문 자동화 솔루션(KIOSK, KDS, DID) 전문기업 ㈜스마트캐스트(황상현 대표)는 지난해 10월 먼슬리키친 강남점에 이어 지난 2월에 먼슬리키친 영등포점에도 주문 자동화 솔루션을 공급함으로 공유주방 환경 구축에 선도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주문 자동화 솔루션 KIOSK: 비대면무인결제시스템, KDS: kitchen display system의 약자(주문통합시스템), DID: 고객호출시스템)

㈜먼슬리키친의 공유주방브랜드 먼키는 공유주방업계의 개척자로, 스마트캐스트가 자체 주문통합솔루션을 보유한 유일한 기업인만큼 공유주방에 필수요소인 주문통합솔루션을 스마트캐스트의 솔루션으로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비대면 무인자동화 솔루션 전문 기업 `스마트캐스트`, 공유주방 `먼슬리키친 영등포점`에 무인 주방 솔루션 공급

스마트캐스트는 다년간 기술개발의 결과로 현재까지 3000개 이상의 무인주방솔루션을 전국 각지에 제공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캐스트는 향후 전자주문서를 기반으로 고객이 직접 주문한 음식에 대해 평가를 할 수 있는 마케팅 솔루션을 접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 매장의 홍보와 고객 유입에 도움이 되는 외식업 통합 솔루션 플랫폼 서비스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스마트캐스트는 이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먼슬리키친 외에도 롯데GRS(롯데리아, 엔제리너스커피, 빌라드샬롯), 아워홈(푸드코트, 사보텐, 켈리스코 히바린), 할리스에프앤비(할리스커피), 본아이에프, 롯데시네마, 교촌, KFC, 코레일유통, GS리테일, 달콤커피 등 대형 프랜차이즈를 거래처로 활발한 솔루션 공급을 진행하고 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