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게임아카데미` 4기 전시회 종료

넷마블문화재단은 ‘게임아카데미’ 4기 학생들의 게임 전시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전시회는 지난 8일부터 18일까지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진행했다.

소개된 18개 작품은 약 8개월 동안 게임 기획, 그래픽 디자인, 프로그래밍 등 각 분야의 전문가 멘토링 및 교육과정을 수료한 학생들이 직접 제작했다.

관계자는 특히 이번 전시회에 VR 게임을 포함한 액션,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소개되었다고 전했다.

추가로 관람객에게 추천 게임을 소개하는 ‘게임 장르 소개 키오스크’, 게임 제작 과정을 담아낸 ‘인터랙티브 미디어’ 등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은 "앞으로 교육 과정을 고도화시키는 한편 전시회도 다양화해 보다 많은 분들과 게임 인재 육성의 필요성과 결과를 나눠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게임아카데미’는 미래 게임 인재를 꿈꾸는 만 14~18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시작했다.

`게임아카데미`는 실제 게임 개발 과정 교육을 제공하고 차세대 게임 산업 리더로의 성장을 지원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전용 스튜디오도 마련해 학생들이 자유롭게 게임을 개발하고 공유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완성된 게임은 경진대회 및 전시회는 물론 실제 앱 마켓에 출시되도록 지원받을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4기까지 총 415명의 학생을 배출했으며, 넷마블문화재단은 오는 상반기 중 ‘게임아카데미’ 5기를 모집할 예정이다.

재단은 건강한 게임문화의 가치 확대 및 미래 창의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지난 2018년 1월 출범했다.

출범 이후 재단은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게임아카데미`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넷마블문화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