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6일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세 번째 출근길에서 노조와의 대화를 시도했다가 실패했다. 연합뉴스 제공

1월 16일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세 번째 출근길에서 노조와의 대화를 시도했다가 실패했다. 연합뉴스 제공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임기 14일 차인 16일 서울 을지로 본점 집무실로 출근을 시도했지만 노동조합의 저지로 또 다시 발길을 돌렸다.

지난 3일 임기를 시작한 후 세 번째 출근 시도가 다시 가로막힌 것으로, 노조와의 갈등이 장기화되는 모습이다.

윤 행장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본점에 도착해, 김형선 노조위원장을 찾으며 대화를 시도했다.

노조원 100여명은 미리 나눠 가진 마스크를 끼고 대화에 응하지 않았고, 김 위원장도 앞으로 나서지 않았다.

노조 측은 이달 초에 배포했던 `정부와 청와대는 윤종원 뒤에 숨지 마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낭독하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1~2분 만에 발길은 돌린 윤 행장은 기자들과 만나 "많이 안타깝다"며 "일반 국민과 직원들, 중소기업 고객 중에 걱정하는 분들이 많은데 은행을 위해서라도 빨리 잘 풀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조가 제기하는 문제를 같이, 함께 풀어갔으면 좋겠다"며 "(노조와의 대화채널은) 계속 열어두고 있다.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대화 상대는 윤 행장이 아니라 정부와 과거 `낙하산 인사 근절` 정책협약을 맺었던 여당이 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