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개인택시조합과 함께 올 연말 목표
- 전기택시의 친환경, 효율성 장점 살려


KST모빌리티가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손잡고 올 연말까지 새로운 전기택시 브랜드와 전용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KST모빌리티, 연말 전기택시 브랜드 선보인다


이와 관련, 지난 11일에는 KST모빌리티와 서울개인택시조합이 새로운 전기택시 브랜드와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기로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올해 연말까지 새 브랜드를 선보이고 이용자와 드라이버를 위한 전용 애플리케이션도 함께 출시할 계획이다.

회사는 내년 초 1,000대 이상 규모로 전기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이와 함께 충전 편의 제고를 위한 거점 충전소와 고전압 배터리의 안심 보증 시스템 등 전기택시의 안정적인 운행을 위한 제반 여건도 함께 구축할 계획이다.

전기택시는 미세먼지와 도심 내 소음 감소에 효과적이고 주유, 오일교환 등 유지관리 비용에서도 이점을 갖는다. 소음 및 진동이 적어 이용자와 기사 모두에게 정숙하고 쾌적한 이동경험도 제공한다. 아울러 안전성 강화를 위해 새로운 전기택시에 첨단운전자지원 시스템(ADAS)을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새 브랜드는 KST모빌리티의 택시운송가맹사업 면허를 활용해 소비자에게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드라이버 교육과 새로운 서비스 제공, 전용 앱 및 관제시스템 구축 등 자사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 운영으로 축적한 노하우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서울개인택시조합과 KST모빌리티의 만남은 서울시가 추진하는 전기택시 확대 사업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장은 "전기택시를 통해 보다 새로운 이동 서비스를 위해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LA]폭스바겐, 사과 가죽(?) 입힌 전기 왜건 공개
▶ 아트라스BX, 한국 최초 24시 내구 시리즈 출전
▶ 포르쉐 타이칸, 주목할 세 가지 특징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