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첫 상업용 수소충전소, 시간당 5대/일 70대 이상 충전 가능

현대자동차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수소충전소를 열고 운영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서울 도심에 설치된 첫 번째 상업용 수소충전소다. 지난 2월 산업통상자원부가 규제 샌드박스 제1호 사업으로 승인하고 국회, 정부, 관련 기관이 설치에 협력함에 따라 인허가부터 최종 완공까지 7개월이 소요됐다. 충전소 위치는 국회 정문에서 접근이 용이한 국회대로 변에 총 면적 1236.3㎡ 규모로 구축했다. 시간당 5대,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을 통해 서울시 수소전기차 소비자들의 충전 편의를 제고하고 친환경차를 확대 보급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향후에도 국회, 정부, 서울시와의 업무 협력을 통해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충전 인프라 확충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국회에 수소충전소 열어


한편, 서울시는 올해 11월 완공을 목표로 건립중인 강동구 GS 칼텍스 상일충전소를 포함, 올해 4기에서 2022년까지 총 11기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 서울시는 수소전기차 보급을 지속 확대, 올해 500대로 시작해 2022년까지 3,000대 이상 보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 주도의 실증연구사업 목적으로 2022년 말까지 20대의 수소전기택시를 운행할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쌍용차, 코란도 유럽 출시로 수출길 넓혀
▶ 현대차, 'N'없는 벨로스터 단종한다
▶ [르포]지프를 즐기는 색다른 방법
▶ 현대기아차, 빠른 변신으로 다국적 기업 체질 익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