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비극을 원하는 이유는 뭘까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은 왜 ‘지젤’을 비극으로 만들고 싶어 할까.

이동건은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신에게 버림받은 천사이자, 천재 발레 예술 감독 지강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강우는 자신의 선택 때문에 죽은 연인 최설희(신헤선 분)를 그리워하며 살아왔다. 이런 지강우는 최설희와 닮은 이연서(신혜선 분)를 향한 집념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 15-16회에서는 지강우가 원하는 새로운 발레 ‘지젤’이 공개됐다. 지강우는 자신을 죽게 한 남자를 용서하는 지젤이 아닌, 유령이 된 지젤이 남자를 죽이고 영원한 죽음의 세계에서 둘이 함께하는 전개를 원했다. 하지만 이연서는 기존의 ‘지젤’을 연기해 지강우의 분노를 샀다.

지강우의 분노에는 이유가 있다. 신은 사랑하는 연인 최설희를 앗아갔고, 그녀를 따라 죽으려는 것 또한 허락하지 않았다. 그래서 그는 새로운 ’지젤’에 최설희를 투영하고자 했다. 자신 때문에 죽은 최설희가 자신을 마음껏 원망하고, 죽음 속에서 영원하길 바랐던 것. 하지만 이연서가 이를 거부했고, ‘지젤’을 자신과 다르게 해석해 혼란스러워했다.

이런 지강우를 연기하는 이동건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이해하며 몰입하고 있다. 이동건은 캐릭터의 트라우마와 혼란스러운 마음을 눈빛, 어조, 표정 등으로 촘촘히 풀어내며 믿고 보는 배우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