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경찰 출석`…황하나 진술` 질문에 `침묵`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경찰에 출석했다. 박유천은 17일 오전 10시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을 찾았다.

검은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인 박유천은 승합차에서 내려 취재진 100여명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섰다.

그는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잘 받고 나오겠다"고 짧게 말했다.

"혐의를 부인하느냐", 황하나가 마약을 강요하고 투약했다고 진술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경찰청 안으로 들어갔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황하나와 함께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황하나 수사 과정에서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 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지난주 박유천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정면 반박했으나,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 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전날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조사에서는 우선 박유천 측 입장을 들어보고 이후 그동안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추궁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조사는 이날 오후 늦게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박 씨는 여전히 같은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 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 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박유천 17일 경찰 출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