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만t 이상 생산 능력 추가 확보

미쉐린이 PT 멀티스트라다 아라 사라나 TBK(이하 멀티스트라다)의 지분 80%를 인수한다고 24일 밝혔다.

미쉐린, 인도네시아 타이어 제조사 멀티스트라다 인수


멀티스트라다는 인도네시아에 본사를 둔 타이어 제조사다. 승용차 타이어 1100백만 본, 이륜차 타이어 900만 본, 트럭·버스 타이어 25만 본 등 연 18만t 생산능력을 갖췄다. 2017년 매출은 2억8,100만 달러(한화 약 3,170억 원)를 기록했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미쉐린은 인도네시아 지역에서 입지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즉시 이용 가능한 생산 설비를 얻게 된 것도 장점이다. 신규 투자와 기술 제휴로 인도네시아 공장을 미쉐린 그룹 브랜드의 생산 방식으로 전환, 지역별 생산 분산과 유연한 수요 대응 효과도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인도모빌 및 민간 투자자와 협력해 인도네시아 자동차 정비 기업 '펜타'의 지분 20%도 취득했다. 주요 시장에 접근성이 좋은 인도네시아에 공격적인 투자를 단행, 지역 내 판매 촉진은 물론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통해 시장 성장과 확장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장 도미니끄 세나르 ​​미쉐린그룹 CEO는 "멀티스트라다의 인수는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을 확장하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새로운 제조 시설을 만들지 않고도 경쟁력 있는 생산 능력을 즉시 확보할 수 있는 훌륭한 기회"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베트남에 10만대 판매 체제 구축 나선다
▶ BMW, 흡기다기관 리콜 어떻게 추진하나
▶ 150대 한정 마세라티 르반떼, 한국은 아직…
▶ [시승]예술적 가치 앞세운 폭스바겐, 아테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