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어제 발생한 서울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가 오늘(25일) 오후 6시 기준 무선은 63%, 인터넷 회선은 97% 복구했다고 밝혔습니다.

KT는 인터넷은 약 21만 5천 가입자 가운데 21만 가입자의 회선이 복구됐고, 무선은 2,833개 기지국 가운데 약 1,780개 복구됐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기준 이동전화 기지국 복구율이 60%였던 점을 비롯하면 무선 복구율은 여전히 더딘 상태입니다.

KT는 오늘 중 복구를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했지만 무선 복구는 내일에야 가능할 전망입니다.

KT는 오늘 황창규 회장 명의로 된 사과 문자 메시지를 고객에게 보내 "이른 시일 내 완전 복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 "통신장애 인터넷 97% 복구…무선회선은 63%"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