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로맨스` 김진엽, 든든한 지원군 역할 톡톡 ‘유쾌한 에너지 전파’



‘사생결단 로맨스’ 김진엽이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진엽은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에서 신경외과 의사 차재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7, 8회에서는 주인아(이시영 분)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선 차재환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그의 따뜻한 마음씨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차재환은 자신이 조직에 부적합한 사람이라며 병원을 관둘 수밖에 없었던 속내를 털어놓는 주인아에게 “선배 충분히 좋은 동료고 의사예요”라는 말로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이렇듯 상심에 빠진 주인아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밝고 긍정적인 기운을 불어넣으며 ‘자존감 지킴이’로 활약했다.

이어 개인주택에 개원하려는 주인아의 계획을 듣고는 “재밌자고 사는 인생인데, 하고 싶은 건 하고 살아야죠. 좋아요. 저도 도울게요”라며 새 출발을 응원했다. 모두의 반대 속에서 나홀로 예스를 외치며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한 것. 이후 개원 준비를 적극적으로 돕는 등 주인아의 옆을 지켰다.

김진엽은 극 중 차재환 캐릭터를 통해 평소 재미만을 추구하는 철부지 같아 보이지만, 순간 훅 치고 들어오는 속 깊은 어른 남자의 면모로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또한 유쾌한 에너지를 전파하며 상대방의 웃음을 이끌어내는가 하면, 함께 있으면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마법으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사생결단 로맨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