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의 슈즈 SPA인 슈펜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 브랜드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2주마다 신상품만 300여가지를 내놓는다. 이랜드 슈펜 중국 1호점 모습. 이랜드리테일 제공.

이랜드리테일의 슈즈 SPA인 슈펜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 브랜드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2주마다 신상품만 300여가지를 내놓는다. 이랜드 슈펜 중국 1호점 모습. 이랜드리테일 제공.

이랜드리테일은 신발 SPA(제조유통일괄) 브랜드 슈펜이 지난해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2013년 브랜드 출범 이후 슈펜은 연평균 70%(최근 2년)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현재 매장수는 국내 44개,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등 해외 5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매출액이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1111억원)했다. 다음 달에는 강남대로에 로드샵을 오픈할 예정이다.

슈펜은 시장 트렌드 조사를 바탕으로 2주마다 300여가지 신상품을 출시하는 등 소비자 니즈를 신속하게 반영해 운영하고 있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올해도 소비자가 원하는 편한 신발로 상품 만족도를 높여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슈펜은 브랜드 출범 4주년을 기념해 오는 21일까지 슈펜 전국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고객사(4)랑데이'를 진행한다.

고객 반응이 가장 뜨거운 봄·여름(S/S)시즌 베스트 아이템을 40% 할인 판매하며, 일자별로는 한정특가 상품을 판매한다.

행사 기간 동안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는 온라인몰에서 할인 받을 수 있는 시크릿넘버 카드도 증정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