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RNA와 노화 상관관계 규명…네이처 커뮤니케이션 게재

사람 몸속에서 유전정보 전달을 담당하는 RNA를 최적 상태로 관리하면 수명 증가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는 DNA와 단백질 상태가 질병이나 노화 속도의 원인이라는 것은 밝혀졌으나 RNA와 노화 관계는 알려지지 않았다.

포스텍(포항공과대)은 생명과학과 이승재 교수팀이 기초과학연구원(IBS)과 공동으로 RNA가 생명체 노화에 관여하고 체내 RNA 상태를 최적화로 유지하는 관리 작용이 수명 증가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지 최신호에 실렸다.

RNA는 DNA, 단백질과 함께 생명체 유전정보 전달을 담당하는 중요한 물질이다.

RNA의 품질관리는 기능이 떨어지거나 비정상적으로 생성된 RNA를 분해하고 제거해 세포 내 RNA 상태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NMD(nonsense-mediated mRNA decay) 현상에 의해 이뤄진다.

연구팀에 따르면 노화 연구에 널리 쓰이는 예쁜꼬마선충을 이용해 나이가 들수록 RNA가 손상되고 따라서 RNA 상태를 최상으로 유지하는 작용이 노화 방지에 필요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예쁜꼬마선충 가운데 건강하게 장수하는 돌연변이들은 노화가 진행되자 NMD 작용이 활발해지고 잘못된 RNA가 분해해 사라지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신경세포 내 NMD 작용을 활성화하는 것이 수명 연장에 매우 중요하다는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은 인간과 같은 고등동물도 NMD 작용을 해서 앞으로 인간 노화 방지와 수명 연장 연구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승재 교수는 "생명체 노화와 RNA 역할 관계를 증명한 것이 의미가 있다"며 "RNA 품질을 잘 유지하는 것이 노화 방지에 필수적이란 사실을 처음 밝힌 것으로 노화와 수명 조절에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과 포스코 그린 과학, 기초과학연구원, 미래과학부 지원으로 연구했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shl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