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진범이 이문식으로 밝혀졌다.지난 2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원티드’ 12회에서는 드디어 범인이 밝혀졌다.범인의 정체는 방송팀의 수장인 국장 최준구(이문식 분)였다. 방송 말미 최준구가 범인임을 직감한 뒤 달려가는 차승인(지현우 분)과 정혜인(김아중 분)의 모습은 시청자 손에는 땀을, 머릿속에는 충격을 안겼다.지난 11회에서 공범인 나수현(이재균 분)이 죽었다. 나수현은 죽기 직전 차승인에게 7년 전 사건이 무엇인지, 자신이 왜 공범이 되어야만 했는지를 알렸다. 그리고 12회에서 또 다른 공범 BJ 이지은(심은우 분)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프로파일러 오미옥(김선영 분)과 함께 몸을 숨기고 있는 이지은이 자신과 함께 범행을 저질렀던 나수현의 죽음을 알았기 때문이다.정혜인이 생방송에서 범인의 7번째 미션을 수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지은은 오미옥의 전화기를 훔쳐 진짜 범인에게 몰래 전화를 걸었다. 같은 시각 부조에 있던 최준구의 휴대전화 진동이 울렸다. 이지은은 범인에게 나수현이 죽었음을, 자신이 오미옥과 함께 있음을 알렸다.이날 방송 초반 정혜인은 이지은 아버지가 남긴 증거 영상을 본 뒤 최준구와 대화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최준구의 아내가 8년 전 갑작스럽게 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7년 전 사건을 수사하던 차승인 역시 최준구가 사별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정혜인과 차승인은 7년 전 사건, 가족의 죽음 등의 연결고리를 발견했고 최준구가 범인이라고 생각해 달려온 것. 그러나 이미 최준구는 회의실에 없었다.보통 드라마의 경우, 방송이 종영할 때까지 범인 찾기를 끌고 간다. 등장인물들 중에 누가 범인인지 추리하는 과정이 긴장감을 높이기 때문이다.총 16부작인 ‘원티드’는 12회 엔딩에서, 무려 4회를 남겨두고 범인을 밝혔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해피투게더3’ C.I.V.A 이수민, “서산 국밥집 딸..금수저 아냐”ㆍ`백년손님`, `후포리 회장님` 故 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ㆍ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 “놀라 기절할 뻔”...인체에 해로워!ㆍ서인국 남지현 “드디어 찾았어”...윤상현까지 ‘완벽 캐스팅’ㆍ[대박천국 증시최전선] 투데이 특징주 - 베스트를 찾아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