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 LG 계열의 종합식품기업 아워홈 대표이사에 구본성(59) 부회장이 선임됐다.

구본성 신임 대표이사는 아워홈의 최대 주주이자 구자학(86) 회장의 장남이다.

20일 아워홈에 따르면 구본성 대표이사는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이후 헬렌 커티스와 체이스맨해튼은행, LG전자, 삼성물산 등 글로벌 기업과 은행, 국내 주요 대기업에서 근무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경영 실무능력을 쌓았다.

또 일본 도쿄 법정대 객원 연구원과 삼성경제연구소 임원을 역임하는 등 미시·거시경제에 대한 전문지식을 보유한 경영 전문가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구 회장의 막내딸이자 구본성 대표이사의 여동생인 구지은(49) 캘리스코 대표이사가 아워홈의 유력한 후계자로 거론됐다.

구지은 대표이사는 오너 일가 중 유일하게 경영에 참여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7월 돌연 보직 해임됐고, 올해 1월 아워홈 구매식재사업본부장(부사장)으로 복귀했지만 불과 3개월 만에 계열사인 캘리스코 대표이사로 다시 자리를 옮기면서 오너 일가 간 경영권 분쟁설이 나돌았다.

업계에서는 구지은 대표이사가 사실상 후계구도에서 밀려난 것은 경영권을 둘러싸고 원로 임원들과 불화를 겪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번 구본성 대표이사 선임으로 아워홈의 후계구도가 정리되며 '장남 경영'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아워홈은 "최대주주의 책임경영 참여 차원에서 대표이사를 선임해 시장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구축함은 물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종합식품기업으로서 질적 성장을 이루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shi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